사)한국국악협회
기사

[국악신문] 문체부, 코로나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 605억원 확정 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2-05-31 15:38 조회243회 댓글0건

본문

[국악신문] 문체부, 코로나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 605억원 확정

202205301112118363_l.jpg

 

 문화체육관광부는 2022년도 제2회 추경예산 국회 의결을 통해 코로나19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 사업 605억 원 증액을 반영했다.

‘코로나19 한시 문화예술인 활동지원금’은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예술창작 활동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취약계층 예술인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당초 문체부는 2022년 제1회 추경을 통해 이 사업 예산 407억 원을 편성해 4만 명을 대상으로 100만 원씩 지원했다.

하지만 여전히 어려운 예술현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하고자 제2회 추경을 통해 605억 원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지원 기준과 지원 신청 방법은 6월 초순 문체부와 한국예술인복지재단 누리집의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소상공인 지원 등 재원 마련을 위해 감액이 예정됐던 국립장애인도서관의 장애인 대체자료 제작 및 개발을 위한 예산 9억 원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감액 이전 수준으로 증액됐다.


‘장애인 대체자료 제작 및 개발’은 일반도서·학술자료·생활정보 등의 자료를 장애 유형에 따른 맞춤형 대체자료(점자, 음성, 수어 등)로 제작해 장애인의 정보 접근권을 확대하는 사업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문화예술 분야가 재도약하기 위해서는 그간 누적되었던 피해를 극복하고 그 이전으로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제2회 추경으로 편성된 사업과 더불어 이미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충실하게 집행해 지원책의 효과가 현장에서 충분히 체감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2-05-31 15:38:53 기사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